처음으로     

 

 

ʾ

|

 

 

혈액형이 코로나 영향? 日연구진 "AB형, 중증화 위험 1.6배

기자명 : 시사주간지… 입력시간 : 2021-05-18 (화) 20:4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자가 중증화하는 데 혈액형 등 유전적 요인이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혈액형별로는 AB형의 중증화 리스크가 가장 높았고, 동양인에게만 있는 특정 유전자를 가진 사람의 경우 중증화 위험이 두 배로 높아졌다. 
 

게이오·교토대 연구진 확진자 3천4백명 분석
'DOCK2' 유전자 있으면 중증 위험 2배 높아
A·B형은 O형의 1.2배, AB형은 1.6배 높아

코로나19 백신 접종 장면. [뉴스1]

코로나19 백신 접종 장면. [뉴스1]

18일 니혼게이자이(닛케이), 산케이 신문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게이오대와 교토대 연구진은 일본 내 10여개 의료기관과 협력해 3400명 이상의 코로나19 확진자의 혈액을 모아 유전 정보를 분석했다.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경우 중증화 위험을 높이는 '팩터X'를 찾는 연구다. 
 
그 결과 65세 미만의 경우, 'DOCK2'로 불리는 유전자가 코로나19 중증화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DOCK2'는 면역 세포의 움직임을 제어하는 역할을 하는 단백질 유전자로 이 유전자 주변에서 변이가 발생할 경우 코로나19가 중증화할 위험이 약 2배 높아졌다. 이 유전자는 일본인의 약 20%가 보유하는 등 동양인들에게만 있으며 서양인은 거의 갖고 있지 않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혈액형별로는 65세 미만 기준으로 O형의 중증화 위험이 가장 낮았으며, A형과 B형은 O형의 1.2배, AB형은 O형보다 1.6배 높게 나타났다. 즉, 'DOCK2' 유전자를 갖고 있는 AB형이 코로나19에 감염될 경우 중증화 위험은 2.8배 높아지게 된다. 이런 유전적 특징을 가진 사람은 일본인의 약 2%다. 
 
연구진은 "유전적 요인이 중증화 여부에 영향을 미치지만, 건강 상태나 공중위생 등 사회적 환경의 영향과 함께 복합적으로 나타나기 때문에 유전자만으로 개인의 위험도를 정확히 측정하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에서 질병·생활습관적 특징으로는 만성폐색성폐질환이 코로나19 중증화 리스크를 5.7배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고, 암은 3.6배, 2형 당뇨병이 2.3배, 고혈압은 2배로 중증화 위험을 높였다. 흡연은 중증화 리스크를 1.9배, 비만은 입원 위험을 2.1배, 사망 위험을 1.5배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연구 결과 동양인이 가진 특정 유전자가 코로나19 중중화와 관련있는 것으로 밝혀지면서 이후 치료제 개발 등에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일본 연구진도 참가하는 국제공동 연구에서는 전 세계 4만6000명의 코로나19 확진자를 분석해 중증화 요인을 찾고 있다. 현재까지 'DOCK2'를 포함해 약 16개의 유전자가 코로나 중증화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파악하고 연구를 진행 중이다. 

[출처: 중앙일보] 혈액형이 코로나 영향? 日연구진 "AB형, 중증화 위험 1.6배"
 



 
 
 
 
 
 
 
 
 
 
 
 
 
 
 

시사주간지뉴스타임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제휴문의

 

Copyright©2013. 시사주간뉴스타임 All rights reserved.
시사주간뉴스타임 서울시 중구 퇴계로45길 31-15(예관동 70-16번지) 3,4층
관리자이메일E-mail : ssjj5008@naver.com 대표전화 : 02-2285-5687 /팩스 02)2285-5688
발행인/대표자 : 김성진(김재팔) 잡지등록증:서울 중,마00031
시사주간뉴스타임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