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ʾ

 

 

'3억+3억=2억8000만원'…윤미향 의혹 더 키운 해괴한 등식

기자명 : 시사주간지… 입력시간 : 2020-09-16 (수) 18:13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회의진행을 바라보고 있다. [뉴스1]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 전체회의에 출석해 회의진행을 바라보고 있다. [뉴스1]

검찰이 지난 14일 일본군성노예제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전직 이사장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후원금 유용·보조금 불법 수령 등의 혐의로 기소했지만 의혹 제기가 여전하다. 수사 발표 문건에는 남편 형사보상금이 2억8000만원으로 밝혀졌는데 딸 유학비 3억원과 지난 4월 총선 당시 신고한 현금 3억원의 출처로 공동 기재됐다는 지적 등이다.   

수사 결과 발표에도 꼬리 무는 윤미향 의원 의혹

 
이한상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는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남편의 형사보상금은 화수분인지 3억원 유학자금에도 쓰이고 신고한 예금 3억원에도 등장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6억원에서 형사보상금을 빼면 3억원이 남는데 저축으로 이 정도 모았으면 내년 금융의 날 정부포상에 윤미향 의원을 저축왕으로 선정해 주면 된다”고 비꼬았다.
 
윤미향 의원 개인재산 관련 불기소 처분 내역[사진 서울 서부지검]

윤미향 의원 개인재산 관련 불기소 처분 내역[사진 서울 서부지검]

윤미향 의원은 지난 5월 더불어민주당에 딸의 유학자금을 간첩 조작 사건으로 일부 무죄를 받은 남편 형사보상금 등으로 받은 2억7900만원으로 마련했다고 소명했다.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가 지난 8월 공개한 ‘제21대 국회의원 신규 재산등록 내역’에 따르면 윤 의원은 본인 명의 2억9966만원을 포함해 배우자와 장녀 등 예금으로 모두 3억1714만원을 보유했다.  
 
주택은 본인 명의 경기도 수원 아파트 1채(2억2600만원)와 배우자 명의로 된 경남 함양군 다세대주택 1채(8500만원)를 신고했다. 곽상도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5월 공개한 윤 의원의 재산신고 내역에서 부부가 5년간 납부한 소득세는 643만원에 그쳤다. 곽 의원은 당시 “윤 의원의 부친, 남편이 1995년부터 2017년까지 5채 집을 모두 현금으로 샀다”고 주장하며 자금 출처 수사를 요구했다.
 

“아파트 5채, 안성쉼터 소개해 준 이규민 의원 현금 등 의혹 규명 안돼” 주장도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업무를 맡았던 한 시민단체 대표 A씨는 이날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1994년 친정부모 교회 사택에서 무상으로 거주하면서 신혼 생활을 시작했다던 윤미향 의원 부부가 어떻게 해서 아파트 다섯 채를 살 수 있는 지 검찰 수사를 통해 소명이 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성 쉼터를 이규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소개해 구매한 사실이 수사 과정에서 드러났는데, 이 의원이 총선 당시 신고한 가족 보유 예금 1억1438만원에 대해서도 수사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검찰이 기소한 윤미향 의원 혐의와 액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검찰이 기소한 윤미향 의원 혐의와 액수.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검사 출신 변호사도 “검찰이 안성쉼터를 시세보다 고가인 7억5000만원에 넘긴 것을 업무상 배임 혐의로 기소했는데, 재산상 이득을 취한 사람과 윤 의원과 관계를 입증하는 증거만 추가로 나오면 배임수재 혐의로도 기소가 가능하다”고 말했다.
 
한편 윤 의원이 지난 8월 13일과 17일 두 차례 소환 조사를 받으면서 업무상 횡령 혐의와 관련한 질문에 직접적인 답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검찰도 진술이 없이 물증만 있는 상태에서 횡령액(1억35만원)을 최소한으로 기소했다는 게 법조계 분석이다.  
 
판사 출신 변호사는 “수도권 법원에서 1억원 이상이면 징역형이 나오는데 재판 과정에서 일부가 개인 용도가 아닌 단체를 위해 사용됐다는 걸 입증하면 벌금형에 그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윤 의원도 수사 결과가 발표되자 “검찰은 모금에 개인 명의 계좌를 사용한 것이 업무상 횡령이라고 주장하지만, 모금된 금원은 모두 공적 용도로 사용됐고 개인이 사적으로 유용한 바 없다”고 해명했다.

[출처: 중앙일보] '3억+3억=2억8000만원'…윤미향 의혹 더 키운 해괴한 등식

 


 
 
 
 
 
 
 
 
 
 
 
 
 
 
 

시사주간지뉴스타임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제휴문의

 

Copyright©2013. 시사주간뉴스타임 All rights reserved.
시사주간뉴스타임 서울시 중구 퇴계로45길 31-15(예관동 70-16번지) 3,4층
관리자이메일E-mail : ssjj5008@naver.com 대표전화 : 02-2285-5687 /팩스 02)2285-5688
발행인/대표자 : 김성진(김재팔) 잡지등록증:서울 중,마00031
시사주간뉴스타임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