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ʾ

 

 

성매매 하냐” 다짜고짜 여성 혼자사는 집 들어간 사복 경찰

기자명 : 시사주간지… 입력시간 : 2021-07-28 (수) 15:54
사복을 입은 경찰관들이 성매매가 의심된다는 이유로 무작정 혼자 사는 20대 여성 집을 확인하려 했던 사실이 밝혀졌다. 중앙포토

사복을 입은 경찰관들이 성매매가 의심된다는 이유로 무작정 혼자 사는 20대 여성 집을 확인하려 했던 사실이 밝혀졌다. 중앙포토

사복을 입은 경찰관들이 성매매가 의심된다는 이유로 정황 확인도 하지 않은 채 혼자 거주하는 20대 여성을 불심검문하고 집안을 확인하려 한 사례가 28일 확인됐다.
 
국민권익위원회 경찰옴부즈만은 “단속 현장에서 범죄로 의심할만한 정황이 확인되지 않았음에도 관찰, 대화 등 사전 절차를 소홀히 한 채 불심검문을 하고, 그 과정에서 신분증 제시, 소속 및 성명 고지 등을 소홀히 한 경찰관 행위는 부당하다”고 결정했다.
 
권익위에 따르면 지난 오피스텔에 혼자 거주하는 20대 여성 A씨는 야간에 쓰레기 분리수거를 하러 현관문을 나서다가 마스크를 착용한 낯선 남성 2명이 “경찰인데 성매매 단속을 나왔다”며 현관문을 잡고 집안에 들어와 확인하려했다.  
 
A씨는 112에 신고해 낯선 남성 2명이 관할 경찰서의 경찰관 신분임을 확인했다.  
 
그러나 검문 방식에 문제가 있다고 느낀 A씨는 당시 검문방식이 적법한 절차에 따른 것인지 여부를 확인해달라며 권익위에 민원을 제기했다.
 
권익위 경찰옴부즈만은 “민원인의 사전 동의없이 혼자 사는 오피스텔 내부를 확인하려 했고, 신분증을 상대방이 인식하기 어렵게 형식적으로 제시하는 등 불심검문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손난주 권익위 경찰옴부즈만은 “불심검문 과정에 국민기본권이 침해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며 “특히 사복을 입은 경찰관의 경우 외관으로 경찰임을 구별하기 어렵기 때문에 신분을 명확히 밝히는 등 관련 절차를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경찰청은 해당 경찰관들에 대한 징계 여부를 논의하는 한편, 유사한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불심검문 관련 현장 매뉴얼’ 등 직무규정 교육을 철저히 하겠다고 밝혔다.
 
‘경찰관 직무집행법’ 제3조에 따르면 경찰관은 범죄 행위로 의심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는 사람에 대해 불심검문을 할 수 있고, 경찰관은 신분증을 제시하면서 소속과 성명을 밝혀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다.
 
또 ‘불심검문 관련 현장 매뉴얼’에 따르면 검문검색시 예비단계인 관찰, 대화를 통해 피검문자가 거부감을 초래하는 일이 없도록 유의하라고 명시하고 있다.


[출처: 중앙일보] “성매매 하냐” 다짜고짜 여성 혼자사는 집 들어간 사복 경찰
 


 
 
 
 
 
 
 
 
 
 
 
 
 
 
 

시사주간지뉴스타임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제휴문의

 

Copyright©2013. 시사주간뉴스타임 All rights reserved.
시사주간뉴스타임 서울시 중구 퇴계로45길 31-15(예관동 70-16번지) 3,4층
관리자이메일E-mail : ssjj5008@naver.com 대표전화 : 02-2285-5687 /팩스 02)2285-5688
발행인/대표자 : 김성진(김재팔) 잡지등록증:서울 중,마00031
시사주간뉴스타임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