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ʾ

|
 

 

SK, 유럽에 최대 규모 유전자·세포 치료제 생산기지 구축

기자명 : 시사주간지… 입력시간 : 2021-06-14 (월) 10:56
SK㈜가 인수한 프랑스의 유전자?세포 치료제 기업 이포스케시. [사진 SK㈜]

SK㈜가 인수한 프랑스의 유전자?세포 치료제 기업 이포스케시. [사진 SK㈜]

 
SK㈜가 유럽에 최대 규모의 유전자·세포 치료제 생산기지를 구축한다. SK그룹의 투자를 당담하는 SK㈜는 14일 유전자·세포 치료제 위탁생산업체(CMO) 이포스케시에 5800만유로(약 800억원)를 투자해 제 2 생산공장을 건설한다고 밝혔다. SK는 프랑스 이포스케시를 지난 3월 인수했다. 
 
이포스케시의 신규 공장은 5000㎡ 규모로 제1공장이 위치한 프랑스 바이오 클러스터인 제노폴에 짓는다. 2023년 제2공장이 완공되면 이포스케시의 생산시설은 현재의 2배인 1만㎡ 규모로 늘어난다. 이는 유럽의 유전자·세포 치료제 생산시설 중 최대 규모다.
  
유전자·세포 치료제는 유전 결함으로 발병하는 희소 질환을 1~2회 유전자 주입으로 완치하는 개인 맞춤형 치료제다. 미국과 유럽 등에서 개발 중인 바이오 의약품의 약 50%가 유전자·세포 치료제다. 컨설팅업체 딜로이트는 관련 시장이 2025년까지 연평균 25%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SK㈜는 2017년에는 글로벌 제약사 브리스틀 마이어스 스퀴브(BMS) 아일랜드 스워즈 공장, 2018년에는 미국 앰팩을 인수해 미국 캘리포니아에 CMO 통합 법인인 SK팜테코를 설립했다. 이포스케시 인수도 SK팜테코를 통해 진행됐다. SK㈜는 2023년 SK팜테코 상장도 추진 중이다. 지난해 SK팜테코의 매출은 7000억원으로 2016년과 비교해 약 7배 늘었다. SK㈜는 SK팜테코가 2~3년 내 매출 1조원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동훈 SK㈜ 바이오 투자센터장은 “이번 증설로 이포스케시가 유전자·세포 치료제의 대량 생산과 상업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며 “해외 시장 확대 등 SK팜테코와의 다양한 시너지도 기대한다”고 말했다.

[출처: 중앙일보] SK, 유럽에 최대 규모 유전자·세포 치료제 생산기지 구축
 


 
 
 
 
 
 
 
 
 
 
 
 
 
 
 

시사주간지뉴스타임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제휴문의

 

Copyright©2013. 시사주간뉴스타임 All rights reserved.
시사주간뉴스타임 서울시 중구 퇴계로45길 31-15(예관동 70-16번지) 3,4층
관리자이메일E-mail : ssjj5008@naver.com 대표전화 : 02-2285-5687 /팩스 02)2285-5688
발행인/대표자 : 김성진(김재팔) 잡지등록증:서울 중,마00031
시사주간뉴스타임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