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ʾ

|
 

 

폰이 '쭉' 늘어나네…롤러블폰, 中이 LG에 선수쳤다

기자명 : 시사주간지… 입력시간 : 2020-11-18 (수) 12:20
오포가 공개한 롤러블폰 '오포X 2021'. 사진 오포

오포가 공개한 롤러블폰 '오포X 2021'. 사진 오포

 
롤러블폰 실제 제품이 세상에 처음 공개됐다. 롤러블 디스플레이를 세계 최초로 개발한 LG전자가 주인공이 아니었다. 중국의 스마트폰 제조업체 오포(OPPO)가 선수를 쳤다.  
 
17일(현지시간) 오포는 ‘이노데이 2020’ 컨퍼런스 행사를 통해 롤러블 스마트폰인 ‘오포X 2021’을 선보였다. 이 제품은 콘셉트폰으로 상용화 전에 만들어진 것이다. 그러나 오포는 행사 참가자들에게 제품을 체험하도록 했으며, 유튜브를 통해 실제 구동 영상까지 공개하며 기술력을 과시했다. 
 
오포에 따르면 오포X 2021은 기본 상태에선 6.7인치 화면이다가 측면으로 펼쳐지면 최대 7.4인치까지 확장된다. 우측 측면에 위치한 버튼을 누르거나 아래로 살짝 훑으면 스르륵 디스플레이가 펼쳐지는 형태다. 지름 6.8mm ‘롤 모터’가 자동으로 화면을 펼친다. 구동 영상을 보면 화면을 펼쳤을 때도 주름이 거의 보이지 않는다.  
 

내년 상반기 출시될 LG전자 롤러블폰과 비슷?

LG전자는 지난 9월 ‘LG윙’ 공개 행사 말미에 롤러블폰 티저 영상을 공개한바 있다. 당시 영상은 검은색 화면에 롤러블폰 실루엣이 등장하는데, 오포X 2021의 화면 확장방식과 유사하게 우측 측면으로 화면이 펼쳐진다. 오포와 LG 롤러블폰에 들어가는 패널은 모두 중국의 BOE 제품으로 알려졌다. 오포 측은 "X2021 콘셉트폰이 122항의 특허를 보유했으며, 롤러블 구조에만 12항의 핵심 특허가 적용됐다"며 독자기술임을 강조했다.  

LG전자의 롤러블폰이 오포와는 달리 좌우 양측으로 모두 확장되는 형태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실제로 LG전자는 롤러블폰과 관련 다양한 확장 방식의 특허를 출원해 놓은 상태다. 렛츠고디지털 등 IT매체는 "신제품은 화면을 양쪽으로 넓힐 수 있으며 한쪽만 당기면 일부만 확대되는 형태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첫 공개’에 집중한 오포, 제품 출시는 LG가 먼저?

스마트폰업계는 오포가 ‘세계 최초’ 타이틀을 노리고 롤러블폰을 깜짝 공개했다고 본다. LG전자의 롤러블폰이 출시가 임박한 상태에서 먼저 시제품을 선보이며 혁신 이미지와 기술력을 과시하기 위해서라는 것이다. 실제로 샤오미나 TCL 등 중국 업체들은 폴더블폰 상용화를 앞두고도 앞다퉈 콘셉트 제품 이미지를 공개해왔지만 아직까지 제품 출시로 이어진 사례는 없다. 중국의 IT매체인 기즈모차이나는 “오포X 2021의 세부사항과 출시 일정 등 자세한 사항은 알려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LG전자의 롤러블폰 예상 이미지. 사진 렛츠고디지털

LG전자의 롤러블폰 예상 이미지. 사진 렛츠고디지털



LG전자 측은 롤러블폰 출시에 대해서 ‘공식적으로 확인해주기 어렵다’는 입장이지만 출시 준비는 착착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서는 내년 2월 열리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를 공개 시점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 LG전자는 지난 2018년 미국 특허청(USPTO)에 롤러블폰 관련 기술 특허 출원을 마쳤고, 지난해 세계지적재산권기구(WIPO)에 ‘익스팬더블 폰(Expandable Phone)’ 특허를 출원했다. 지난 2일에는 특허청에  ‘LG 롤러블’에 대한 상표권을 출원하기도 했다.  

[출처: 중앙일보] [영상] 폰이 '쭉' 늘어나네…롤러블폰, 中이 LG에 선수쳤다
 


 
 
 
 
 
 
 
 
 
 
 
 
 
 
 

시사주간지뉴스타임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제휴문의

 

Copyright©2013. 시사주간뉴스타임 All rights reserved.
시사주간뉴스타임 서울시 중구 퇴계로45길 31-15(예관동 70-16번지) 3,4층
관리자이메일E-mail : ssjj5008@naver.com 대표전화 : 02-2285-5687 /팩스 02)2285-5688
발행인/대표자 : 김성진(김재팔) 잡지등록증:서울 중,마00031
시사주간뉴스타임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