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ʾ

|
 

 

韓과 인연있는 엄친아 그녀 재무장관 거론

기자명 : 시사주간지… 입력시간 : 2020-11-08 (일) 18:36
승리를 자축하는 조 바이든 당선인. 그의 경제 정책인 '바이드노믹스'에 관심이 쏠린다. AP=연합뉴스

승리를 자축하는 조 바이든 당선인. 그의 경제 정책인 '바이드노믹스'에 관심이 쏠린다. AP=연합뉴스

바이드노믹스의 막이 곧 오른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경제정책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는 대척점이다. 바이드노믹스를 설계하고 실행할 인물들은 누구일까. 행정부의 윤곽은 아직 뚜렷해지지 않았지만, 바이든에 경제 관련 조언을 해왔거나 영향을 미친 인물을 추렸다. 1회로 이 가운데 경제사령탑 격인 재무장관 물망에 오르는 2명을 소개한다. 나머지 핵심 경제 브레인은 2회에서 다룬다. 
 

①브레이너드 연방준비제도(Fed) 이사

라엘 브레이너드가 2017년 하버드대 케네디스쿨에서 Fed 이사 자격으로 연설 중이다. 로이터=연합뉴스

라엘 브레이너드가 2017년 하버드대 케네디스쿨에서 Fed 이사 자격으로 연설 중이다. 로이터=연합뉴스

경제팀의 핵심은 재무장관이다. 바이드노믹스의 첫 재무장관 자리를 누가 꿰찰지 미국뿐 아니라 전 세계가 주목한다. 영국 경제전문지 이코노미스트부터 미국 시사지 아메리칸 프로스펙트까지 다수의 매체가 선두주자로 꼽는 인물은 라엘 브레이너드. 1962년생으로, 웨슬리안대에서 학사, 하버드에서 석박사를 취득한 정통 경제 엘리트다.

  
사회생활은 컨설팅사인 맥킨지에서 시작했지만 곧 매사추세츠공과대(MIT)에서 경제학 교수로 옮겼다. 이후 빌 클린턴 대통령 시절 국가경제위원회 부국장으로 일했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그를 국제 업무 당당 재무부 차관으로 임명했다. 미국의 중앙은행 역할을 하는 Fed의 이사로 임명된 건 2014년이다.  
2019년 회의 후 함꼐 포즈를 취한 Fed 제롬 파월 의장과 브레이너드 Fed 이사.  로이터=연합뉴스

2019년 회의 후 함꼐 포즈를 취한 Fed 제롬 파월 의장과 브레이너드 Fed 이사. 로이터=연합뉴스

 
성향은 중도 진보로 분류된다. 아메리칸 프로스펙트는 그에 대해 “바이든 행정부의 경제적 색채는 브레이너드가 정할 것”이라며 “브레이너드 자신은 중도 성향이지만 시대에 따라 왼쪽(진보 성향)으로 이동했다”고 전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경제에 대해선 암울한 전망을 내놨다. 그는 지난 7월 “코로나19가 다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며 “올해 5~6월에 보였던 회복이 오래가지 못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바이드노믹스의 브레인으로서 그가 적극적 경기부양책을 쓸 것이 예상되는 대목이다. 
 
브레이너드를 만난 적이 있는 제임스 김 아산정책연구원 워싱턴 소장은 중앙일보에 “스마트한 엘리트 경제관료이면서 화려한 언변까지 갖춘 인물”이라고 전했다. 남편은 한국 외교가에 익숙한 인물이다. 오바마 대통령 시절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로 한국 담당 업무를 맡았던 커트 캠벨이다. 부부가 경제 및 외교의 핵심 요직을 맡아 워싱턴의 대표 파워 커플로 불리기도 한다.    
 

②알고 보면 경제통, 워런 상원의원  

지난해 10월 민주당 경선 토론회에서 함께 박수를 치는 바이든 당선인과 워런 상원의원. AP=연합뉴스

지난해 10월 민주당 경선 토론회에서 함께 박수를 치는 바이든 당선인과 워런 상원의원. AP=연합뉴스

 
민주당 경선 과정에서 ‘싸움닭’ 이미지로 눈도장을 단단히 찍은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사실 그는 파산법이 전공인 법학자로, 경제에도 조예가 깊다. 12살 때 아버지 병원비를 감당할 수 없어 13살부터 웨이트리스로 일했던 개인사가 있다. 그가 최저임금 인상을 강조하고, 『맞벌이의 함정』등 여성 소득에 대해 관심을 쏟아온 이유다. 월스트리트의 개혁이 필요하다고 주장하는 이들 사이에서도 재무장관 적임자로 불린다.  
 
워런 자신도 재무장관에 대한 야심이 상당하다. 미국 정치전문 매체 폴리티코는 지난달 워런 측의 보좌관을 인용해 “워런 측이 바이든에게 당선이 되면 내각 자리를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측도 가능성을 부정하지 않았다. 온라인 매체 악시오스에 따르면 바이든 캠프는 워런 측에게서 경제 관련 브리핑을 정기적으로 받았다고 한다. 
 
상원의원이란 점은 역설적으로 워런의 야심에 걸림돌이 될 가능성이 있다. 워런이 입각하면 상원에서 바이든 정부가 불리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대선과 함께 치러진 상원의원 선거에서 7일 현재 공화당과 민주당 각각 48석씩을 가져갔다. 바이든 정부로서는 정책의 입안 및 통과를 위해선 상원에서 한 명의 의원이 아쉬운 상황이다.  

[출처: 중앙일보] [바이드노믹스 설계자] 韓과 인연있는 엄친아 그녀 재무장관 거론
 


 
 
 
 
 
 
 
 
 
 
 
 
 
 
 

시사주간지뉴스타임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제휴문의

 

Copyright©2013. 시사주간뉴스타임 All rights reserved.
시사주간뉴스타임 서울시 중구 퇴계로45길 31-15(예관동 70-16번지) 3,4층
관리자이메일E-mail : ssjj5008@naver.com 대표전화 : 02-2285-5687 /팩스 02)2285-5688
발행인/대표자 : 김성진(김재팔) 잡지등록증:서울 중,마00031
시사주간뉴스타임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