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ʾ

|

 

 

이재명 “경국대전보다 구휼”… 이낙연·정세균 개헌론 일축

기자명 : 시사주간지… 입력시간 : 2021-05-18 (화) 20:44
18일 오후 광주 북구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이름이 쓰여진 비석을 밟고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18일 오후 광주 북구 망월동 민족민주열사묘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전두환 전 대통령의 이름이 쓰여진 비석을 밟고 지나가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경기지사는 18일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의 개헌론에 대해 “민생이 가장 중요하다. 경국대전을 고치는 일보다 국민들의 구휼이 훨씬 더 중요한 시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이날 오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하고 기자들과 만나 최근 이 전 대표, 정세균 전 총리 등 당내 대권 주자를 중심으로 제기되는 개헌론을 일축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16일 광주에서 국민 기본권 강화와 불평등 완화를 골자로 한 개헌을 공식 제안했다. 정세균 전 총리도 언론 인터뷰에서 “입법·행정·사법 영역 간의 분권, 제왕적 대통령제에서 대통령 권한의 슬림화가 필요하다”며 ‘분권형 개헌’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지사는 5·18 유공자를 대상으로 경기도가 10만원의 지원금을 주는 문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 지사는 “국민의힘 모 의원(김영환 전 의원)이 (경기도의) 광주민주화운동 유공자에 대한 아주 소액의 생활비 지원을 폄훼하는 것을 보면 그들이 결코 진심이 아니라는 의심이 든다”며 여권이 5·18 민주화운동에 적극적으로 호응하는 모습을 비판했다. 이 지사는 “그분들에 대한 작은 지원과 배려조차 폄훼하고 차별하는 걸 보면 아무리 생각해도 진심이 아닌 그야말로 표를 얻기 위한 교언영색으로 보인다. 진짜 반성하고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5·18 유공자인 김영환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최고위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경기도가 5·18 유공자에게 10만원의 지원금을 주는 것을 두고 “천박한 돈으로 하는 모리배 정치”, “이런 돈을 받고도 광주를 말할 수 있는가. 광주 정신 모독죄는 없는가”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저도 사실은 광주 5·18 민주화운동 당시 공장에서 일하던 소년공이었는데, 언론에 속아서 광주 민주화운동을 폭동으로 알고 억울한 피해자들을 폭도로 비난하는 2차 가해에 참여했다. 실상을 알고 나서 개인적 영달을 꿈꿨던 한 청년이 다시는 이런 국가폭력이 없는 공정하고 공평한 나라 만들겠다는 그런 결심을 하게 됐다”며 “다시는 이와 같은 비극이 없는 사회를 만드는 토대를 만들 것이다”고 말했다.
 

[출처: 중앙일보] 이재명 “경국대전보다 구휼”… 이낙연·정세균 개헌론 일축
 



 
 
 
 
 
 
 
 
 
 
 
 
 
 
 

시사주간지뉴스타임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제휴문의

 

Copyright©2013. 시사주간뉴스타임 All rights reserved.
시사주간뉴스타임 서울시 중구 퇴계로45길 31-15(예관동 70-16번지) 3,4층
관리자이메일E-mail : ssjj5008@naver.com 대표전화 : 02-2285-5687 /팩스 02)2285-5688
발행인/대표자 : 김성진(김재팔) 잡지등록증:서울 중,마00031
시사주간뉴스타임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