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으로     

 

 

ʾ

 

 

 

박원순 부인 “때 오길 기다렸다” 사자명예훼손 소송 추진 … 야당 “2차 가해 우려”

기자명 : 관리자 입력시간 : 2021-07-29 (목) 08:14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유족 측이 박 전 시장의 성폭력 의혹을 단정적으로 보도했다는 이유로 한 중앙일간지 기자를 사자(死者)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유족 측 법률대리인인 정철승 변호사는 28일 페이스북에 박 전 시장 부인 강난희씨와의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성폭력 단정 보도” 기자 상대 소송
박원순 유족 측 변호사가 공개

페이스북에 따르면 정 변호사는 강씨에게 “이래서 A 기자를 박 전 시장에 대한 사자 명예훼손죄로 고소하는 게 좋겠다. 그런데 사자 명예훼손죄는 유족이 고소를 제기해야 하는데 괜찮으시겠나. 물론 쉽진 않은 일이고 결과도 어찌 될 지 모르기 때문에 무척 힘드실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강씨는 “언젠가 때가 올 거라고 생각하고 기다려왔다. 정 변호사가 하자고 하면 하겠다. 믿는다”고 답했다.
 
정 변호사는 A기자가 최근 기사에서 ‘박 전 시장은 비서실 직원을 상대로 성폭력을 저질러. 가해자가 명백하게 밝혀졌고, 어떤 행위가 있었는지 알려진 상황인데도’라고 표현한 걸 문제 삼았다. 정 변호사는 이 기사 내용을 공유하면서 “박 전 시장이 성폭력을 저질렀고, 그것이 명백히 밝혀졌던가. 어떤 행위가 있었는지 알려졌고? A기자는 피해자 여성 측의 일방적인 주장을 마치 객관적으로 확정된 사실처럼 표현하고 있는데, 이는 허위사실을 유포해 고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 즉 사자 명예훼손죄가 될 수도 있는 행위”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잘됐다. 이번 기회에 박 전 시장이 과연 성폭력을 저질렀고 그 사실이 명백히 밝혀졌는지 여부를 한번 제대로 따져봐야겠다. A기자에 대한 형사고소 조사 및 재판을 통해서 말이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강민진 청년정의당 대표는 SNS에 올린 글에서 28일 “고소 자체가 (피해자에 대한)2차 가해가 될 것임이 뻔히 예상되는 상황이다. 깊은 우려를 표한다”고 밝혔다.

[출처: 중앙일보] 박원순 부인 “때 오길 기다렸다” 사자명예훼손 소송 추진 … 야당 “2차 가해 우려”
 


 

 
 
 
 
 
 
 
 
 
 
 
 
 
 
 

시사주간지뉴스타임소개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무단수집거부 | 광고안내 | 기사제보 | 취재요청 | 제휴문의

 

Copyright©2013. 시사주간뉴스타임 All rights reserved.
시사주간뉴스타임 서울시 중구 퇴계로45길 31-15(예관동 70-16번지) 3,4층
관리자이메일E-mail : ssjj5008@naver.com 대표전화 : 02-2285-5687 /팩스 02)2285-5688
발행인/대표자 : 김성진(김재팔) 잡지등록증:서울 중,마00031
시사주간뉴스타임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